[카드뉴스] 임신을 하면 무조건 잘 먹어야 한다? 시기별 적정 체중 중요해
[카드뉴스] 임신을 하면 무조건 잘 먹어야 한다? 시기별 적정 체중 중요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3.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 디자인 이연선] 임신을 하면 무조건 잘 먹어야 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 물론 맞는 말이다. 임산부 체내에 새로운 생명이 잉태되어 발육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많은 영양소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임산부의 충분한 영양섭취와 그로인해 생성되는 태아 조직, 태반, 양수 등에 의해 체중의 증가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무한정으로 영양을 섭취하여 체중이 계속 늘어도 괜찮은 것일까? 그렇지 않다. 식약처에 따르면 임신부의 적정 체중 증가치를 초과하여 증가하는 경우 임신중독증, 임신성 고혈압, 임신성 당뇨 등의 질환이 생길 수 있으며 선천성 기형, 거대아 출산, 유산, 사산의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반대로 적정 체중 증가치에 못 미치는 경우에도 자궁내막염, 태반형성 저해, 빈혈, 자연파수, 저체중아, 선천성 기형, 조산, 유산, 사산의 위험이 있을 수 있다.  

그렇다면 건강하게 아기를 낳기 위한 임신부의 적절한 시기별 체중 증가치는 얼마일까?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BMI지수를 알아야 한다. BMI(Body Bass Index)지수란 자신의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19.8 이하는 저체중, 19.8~26는 정상 체중, 26.1~29는 과체중, 29 이상은 비만이다.

저체중일 때는 12.7~18.2kg, 정상 체중일 경우에는 11.4~15.9kg, 과체중일 경우에는6.8~11.4kg, 비만일 경우에는 6.8kg이 적정 체중 증가치로 보고 있다.

또한 정상 체중을 기준으로 임신 5개월 까지는 4kg, 7개월까지는 8.5kg, 만삭일 경우 13kg 정도가 증가하는 것이 보통이므로 자신의 BMI지수에 따라서 체중관리를 해 주어야 한다.

특히 임신 초기에는 입덧으로 인한 체중 저하가 있을 수 있는데 지나치게 신경을 쓰지 말아야 하고 입덧이 끝난 중기에는 생리적인 불쾌감들이 사라지면서 식욕이 왕성해지는 시기이므로 급격한 체중증가에 유의해야 한다.

임신 후기에는 태아의 발육으로 인한 자궁의 증대로 위가 눌려 식욕이 떨어지는 시기인데 그만큼 활동이 어려워져 체중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고단백 저칼로리 저지방 식단을 통해 체중관리를 해 주면 태아의 발육에도 좋고 건강한 출산을 준비할 수 있다.

임신 시기의 영양섭취도 과유불급이다. 모자라서는 안 되지만 지나쳐서도 결코 좋지 않다. 자신의 BMI 지수와 임신 시 적정 증가치를 알아두어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도록 관리가 필요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