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인재풀 고작 이것밖에…文정부 의욕 잃어간다는 증거"
손학규 "인재풀 고작 이것밖에…文정부 의욕 잃어간다는 증거"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3.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7개 부처 개각과 관련, "문 대통령과 이 정부의 인력풀이 고작 이것밖에 안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에서 열린 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이번 인사는 이 정부가 의욕이나 확고한 신념을 잃어가고 있다는 증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른미래당최고위원 및 확대간부회의 [사진/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최고위원 및 확대간부회의 [사진/연합뉴스 제공]

손 대표는 "문재인정부가 나라와 경제를 제대로 일으키고, 남북평화를 만들겠다는 확고한 의지와 신념이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그래서 그 역할을 바른미래당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수구 보수세력으로 오른쪽 극단에 가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진보세력이라고 한들 무능한 진보"라며 "우리는 좌나 우, 중도라는 이념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정치에 사로잡혀선 안 된다"며 "진보냐 보수냐, 좌냐 우냐, 영남이냐 호남이냐 이런 갈라치기 정치를 우리가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