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호흡기만 위협하는 것 아냐...피부 모공도 위험 [생활건강]
미세먼지, 호흡기만 위협하는 것 아냐...피부 모공도 위험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3.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최악의 미세먼지가 6일째 이어지면서 건강에 대한 우려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특히 호흡기 질환에 대한 주의가 각별히 유의되는 가운데, 마스크는 기본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그리고 이번에는 미세먼지가 호흡기 질환 뿐 아니라 피부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초미세먼지 노출이 누적될수록 얼굴 피부 주름이 더 생긴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초미세먼지가 모공을 뚫고 들어가 노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팀의 해석이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팀은 6일 피부질환이 없는 건강한 자원자 188명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PM2.5)가 얼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14일 동안 매일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는 그동안 미세먼지 노출에 따른 부작용으로 추정되던 피부 노화를 건강한 자원자를 통해 직접 확인한 첫 연구로, 유럽피부과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의 내용은 이렇다. 논문 연구에 참여자의 평균 나이는 35.8세로 남성이 32명, 여성이 156명, 모두 실험 참여 당시 아무런 피부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다. 

연구팀은 연구 참여자들에게 별도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제공하고, 이 앱으로 매일 얼굴 사진을 찍어 주름, 색소침착, 피부 트러블을 자동 기록하도록 했다.

이 결과 초미세먼지와 주름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회귀계수'(regression coefficient)가 1일차 -0.08, 3일차 -0.14, 5일차 -0.19, 7일차 -0.21, 9일차 -0.22, 14일차 -0.23 등으로 초미세먼지 노출이 누적될수록 음의 상관관계가 커지는 양상을 보였다.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이종희 교수는 "회귀계수가 음의 상관관계를 보인 건 초미세먼지 노출이 누적될수록 주름 지수가 커져 노화가 빨라졌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연구팀은 초미세먼지가 모공을 뚫고 피부 속으로 침투하면서 과량의 활성산소(reactive oxygen species)를 생성함으로써 점진적인 피부 노화를 부추기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교수는 "그동안의 연구에서는 미세먼지가 아토피, 알레르기 등의 피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만 문제가 될 것으로 봤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매일매일의 초미세먼지 침착이 건강한 사람에게도 잔주름 등의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초미세먼지 노출이 피부의 노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는 사실. 즉 외출 후 귀가를 하면 반드시 이중세안을 해야한다. 현재의 기술로는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화장품이 없는 만큼, 꼼꼼한 세안으로 미세먼지를 최대한 깨끗이 씻어내는 것이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