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질병, 독감·수두 등 감염병 주의 [생활건강] 
신학기 질병, 독감·수두 등 감염병 주의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2.27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신학기를 앞두고 각종 질병에 유의가 필요하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각 질병에 대해 자세히 알렸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3월 개학을 맞아 집단생활로 확산할 수 있는 인플루엔자(독감), 수두, 유행성이하선염 등 감염병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인플루엔자는 지난해 11월 16일에 발령된 유행주의보가 아직 유지 중인 질병으로 의료기관 감시결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는 2018년 52주(12.31∼1.6)에 외래 환자 1천명 당 73.3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지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다. 2019년 7주(2.10∼2.16)에는 8.0명으로 기록됐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환자를 칭하는데,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히 진료를 받고 인플루엔자 진단을 받은 경우에는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증상 발생일부터 5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없이 정상 체온 회복 후 48시간까지 등원·등교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미접종자는 3월 중이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개인위생수칙. 2019.02.27. [질병관리본부 제공]
개인위생수칙. 2019.02.27. [질병관리본부 제공]

인플루엔자는 전 연령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으나 1∼6세(외래 환자 1천명당 13.3명)와 7∼12세(9.7명)는 다른 연령보다 환자가 많은 만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도 주의해야 할 질병이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환자가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비말),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매년 4월에서 6월, 10월에서 이듬해 1월 사이 발생이 증가한다.

특히 학교·학원 등 단체 생활을 하는 9세 이하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봄에 증가하므로 개학 전 어린이의 예방접종 기록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예방접종을 놓쳤다면 가까운 보건소나 인터넷의 예방접종 도우미에서 접종기록과 지정의료기관을 확인해 국가에서 시행하는 무료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 

감염에 대한 의심증상이 보이면 반드시 진료를 받고 전염 기간에는 등교(학원 포함)하지 말아야 한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도 지양해야 한다. 등교 중지 기간은 수두의 경우 모든 피부병변(물집)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 발생 후 5일까지다.

한편 홍역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대구, 경기 안산 두 지역에서 집단 발생한 상태다.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 유입된 홍역 개별 사례도 지속 보고되고 있기에 홍역에 대한 면역이 없는 학생은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해 누락했을 경우 접종을 완료하는 게 좋다.

또 발열과 피부 발진 등의 홍역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학기가 시작되면 단체생활로 감염병이 유행할 수 있다"며 "올바른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