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의 시간은 '13년' 거꾸로 간다…"38살 여배우의 스물다섯 되기"
한지민의 시간은 '13년' 거꾸로 간다…"38살 여배우의 스물다섯 되기"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2.26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한지민이 '눈이 부시게'를 통해 13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갔다.

26일 방송된 JTBC '눈이 부시게'는 한지민(김혜자 분)이 하루아침에 늙어버린 자신의 모습 대신 다시 25살 청춘을 되찾는 내용을 담았다. 남주혁(이준하 분)과 다시금 핑크빛 로맨스를 시작한 그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청춘의 설레임을 대변하기에 충분했다.

(사진=JTBC 방송 캡처)
(사진=JTBC 방송 캡처)

아쉽게도 해당 에피소드는 한지민의 꿈으로 드러났다. 스물다섯 나이로 겪은 꿈결같은 데이트가 실제 한낱 꿈이었던 셈이다. 노인으로 되돌아온 한지민은 암담한 현실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다만 방송 말미 시간을 돌리는 시계의 존재를 재확인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기대를 남겼다.

풋풋한 20대 여성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 한지민은 일단 안방 시청자들의 합격점을 받은 모양새다.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8살인 한지민이 13년을 '역주행'해 25살을 연기하며 그야말로 '리즈 갱신'에 나섰다. 대선배 김혜자와 더불어 2인 1역에 도전한 그에게서 새로운 가능성이 엿보이는 이유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