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몸살, 탈모도 모자라 수면부족까지...첫 출산 후 최대 6년 제대로 못 자 [생활/건강]
젖몸살, 탈모도 모자라 수면부족까지...첫 출산 후 최대 6년 제대로 못 자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2.2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여성에게 출산은 많은 것을 의미한다. 심경의 변화는 물론, 신체적 정신적으로도 큰 변화가 찾아온다. 

출산 후 불규칙하거나 심한 양의 월경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있고 젖몸살부터 탈모는 기본. 빠지지 않는 살로 심리적 스트레스 역시 많이 겪는다. 

그리고 이제는 또 하나 미리 알고 주의해야 할 점이 있는 것 같아 보인다. 첫 출산 후 최대 6년까지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영국 워릭대 사카리 레몰라 박사 등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첫째부터 셋째까지 아이를 둔 독일의 여성 2천500여명과 남성 2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연간 한 차례 최장 6년간 대면 면접을 통해 출산 후 수면의 질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 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을 1단계에서부터 10단계까지 점수로 환산하도록 하고 주간 및 주말 몇 시간 잠을 자는지 조사했다.

연구팀은 출산 증가에 따른 부모의 수면 상황 조사에도 나서 첫 아이 출산 후 3개월 동안이 특히 엄마가 잠을 가장 적게 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출산 후 밤 휴식은 임신 전의 수준으로는 절대 돌아가지 않는다는 게 연구팀의 판단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산모의 경우 첫 출산 후 수면 만족도가 첫 임신 때보다 현격히 떨어진다고 말했다. 수치로 말 할 경우 첫째 아이 출산 후 수면 만족도는 평균보다 1.7포인트 하락한다는 것. 이어 둘째 및 셋째 출산 후는 첫째 출산 때보다 수면 만족도가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더불어 첫째든지 둘째든지 출산 후 산모는 출산 전보다 매일 40분 수면 시간을 빼앗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첫째 출산 후 3개월간 산모는 출산 전과 비교해 1시간 이상 수면을 놓치지만 이에 반해 아빠는 첫째 출산 후 3개월간 불과 13분 수면 시간을 잃는다고 한다. 

첫째 아이를 출산한 산모의 경우 둘째 출산과 관계없이 4년에서 최대 6년간 수면 부족에 시달린다는 게 연구팀의 결론이다.

사카리 박사는 "아이가 커갈수록 밤에는 울지 않겠지만, 잠을 자다 깨고 아프고 악몽을 꾸게 돼 부모의 편안한 잠을 앗아간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학술지 '슬립'(Sleep) 최신호에 게재됐다. 

부모는 ‘하는 것이 아니라 된다’라고 표현한다. 즉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 지는 것이다. 양육은 그런 것이다. 출산 후 최대 6년동안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한다는 연구결과. 엄마들에게는 그리 반가운 연구결과가 아닐지 모르겠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