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옥 사건에 남일 같지 않은 운전자…"관행에 발목잡힌 낭패" 감정이입
김병옥 사건에 남일 같지 않은 운전자…"관행에 발목잡힌 낭패" 감정이입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2.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김병옥이 집앞 주차장에서 술을 먹은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것을 두고 이전과는 사뭇 다른 의견들이 등장하고 있다.

12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배우 김병옥은 같은날 새벽 1시경 자택 앞까지는 대리운전을 이용했으나, 주차장에서 술을 먹고 주차를 한 것을 적발했다. 경찰은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하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김병옥의 자택에서 음주측정을 한 결과 면허 정지 수준이 나왔다는 후문이다.

(사진제공=더씨엔티)
(사진제공=더씨엔티)

김병옥의 물의를 두고 여론은 다양한 반응이 공존중이다. 일부에서는 "아무리 주차라도 음주운전은 맞다"며 "경각심을 망각한 면에서 음주운전과 결국 똑같다"는 의견과 "대리운전계 관행 때문에 김병옥도 어쩔수 없이 운전대를 잡았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특히 일부 운전자들은 "대리운전기사를 불러 집에 가도, 주차를 해주지 않는 경우도 많은데 그럴 경우 누가 책임을 져주냐", "아파트는 대리운전을 불러도 입구에서 서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음주주차가 발생할 수 밖에 없었던 문제점과 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김병옥은 음주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처럼 비판여론을 피할수는 없다. 하지만 사뭇 다른 온도차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병옥은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JTBC 금토극 '리갈하이' 출연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