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허 없는데 술자리에 차는 어떻게 끌고 왔나'…손승원, 음주운전 이전 범죄 의혹
'면허 없는데 술자리에 차는 어떻게 끌고 왔나'…손승원, 음주운전 이전 범죄 의혹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2.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손승원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손승원은 현재 재판부에 조건부 석방을 요청한 상황이다.

지난 11일 손승원의 첫 공판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다. 손승원은 음주운전 후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공판에서 손승원은 "술에 의존하는 삶을 이어가지 않겠다"라며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손승원 변호인 측은 손승원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점을 밝히며 조건부 석방을 요구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손승원이 무면허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다. 손승원은 이번 음주 뺑소니 사건이 발생하기 한 달 전인 지난 2018년 11월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면허가 없음에도 차량을 끌고 술자리에 참석한 것. 손승원이 법정에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임에도 여론이 차가운 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만약 손승원의 이번 음주운전이 적발되지 않았을 시 그가 무면허로 계속해서 운전하는 상황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한편 손승원의 2차 공판은 오는 2월 14일에 열릴 예정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