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만 자라다오'…갈소원에게 역변은 다른 세상 이야기
'이대로만 자라다오'…갈소원에게 역변은 다른 세상 이야기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2.1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어린 나이에도 성숙한 연기를 선보인 갈소원의 폭풍 성장한 근황이 화제다.

최근 갈소원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느새 중학생이 된 자신의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012년 영화 '돈의 맛'을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한 갈소원은 2013년 '7번방의 선물'을 통해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사진=갈소원 SNS 캡처)
(사진=갈소원 SNS 캡처)

갈소원은 2003년생으로 어린 나이지만 성숙한 연기와 귀여운 외모로 대중을 사로잡았다. 지난 1월 자신의 SNS에 공개한 사진 속에는 10살 시절 얼굴이 그대로 간직된 열여섯 갈소원의 모습이 담겨있다. 팬들은 갈소원이 어린 시절 귀여운 모습을 쭉 유지한 채로 성장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갈소원은 2019년 개봉 예정인 영화 '미스터 주(가제)'를 통해 스크린에 복귀할 계획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