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억원대 손실! 개인투자자 주의 필요한 ‘해외 장내파생상품’ [지식용어]
900억원대 손실! 개인투자자 주의 필요한 ‘해외 장내파생상품’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2.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개인투자자들이 최근 수년간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를 하면서 매년 수백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개인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파생상품이란 채권/통화/주식/원자재 등 기초자산을 응용하여 다양하게 만든 금융상품을 말한다. 이중 해외 장내파생상품은 해외 파생상품시장(해외에 있는 시장과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해외파생상품거래가 이루어지는 시장)에서 거래되는 상품을 말한다.

[시선뉴스DB]
금융감독원 (시선뉴스DB)

여기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해외 파생상품거래는 런던금속거래소의 규정에 따라 장외에서 이루어지는 금속거래, 런던귀금속시장협회의 규정에 따라 이루어지는 귀금속 거래, 미국선물협회의 규정에 따라 장외에서 이루어지는 외국환거래, 일본의 상품거래소법에 따라 장외에서 이루어지는 외국환거래, 선박운임선도거래업자협회의 규정에 따라 이루어지는 선박운임거래, 그 밖에 국제적 표준 조건이나 절차에 따라 이루어지는 거래로써 금융위원회가 정하여 고시하는 거래 중 하나에 해당하는 거래를 말한다.

금융감독원은 11일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FX마진 제외) 투자현황을 처음 집계한 결과 2017년 말 기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자 수는 4만8천810명이고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는 94.2%인 4만5천978명으로 집계됐다. 즉 개인투자자 비중이 상당히 높은 상황. 과연 개인투자자들은 투자 할 때의 꿈처럼 ‘재미’를 봤을까.

개인투자자는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서 매년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11∼2017년 투자 손실액은 연평균 8천200만달러(약 922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1년 7천200만달러에서 2016년 1억2천만달러까지 커졌다가 2017년에는 7천400만달러로 다소 줄었다. 특히 개인투자자의 손실 계좌는 매년 이익 계좌의 2배 이상이었다. 예를 들어 2017년에는 개인투자자 계좌 중 손실을 본 계좌가 1만5천677개로 이익을 본 계좌(6천214개)의 2.5배 수준이었다. 특히 2011년에는 무려 3.1배에 달했다.

신중 또 신중하게 작성해야 하는 투자 신청서 (연합뉴스 제공)

또한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FX마진 거래는 2011년 개시 증거금률 인상 등 시장 건전화 조치 이후 규모가 줄고 있지만, FX마진 거래 역시 손실 계좌가 이익 계좌보다 많은 편으로 지난해 1분기 기준 손실 계좌는 755개로 이익 계좌의 2배 수준이었다. 여기서 FX마진 거래는 외국의 통화(외환)를 개인이 직접 접근하여 거래하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말 기준 투자자에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와 선물사는 14곳이었다. 때문에 이를 이용해 개인투자자들이 손쉽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에 대한 투자를 시도하고 있는데, 섣불리 접근했다가는 이익은커녕 원금에 손실일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개인투자자는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서 지속적으로 손실을 봐왔다"며 "투자 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