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겨울 제주, 최남단 마라도는 어떨까 [제주]
[SN여행] 겨울 제주, 최남단 마라도는 어떨까 [제주]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2.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제주 서귀포시)] 나라의 끝이자 시작인 최남단에 위치한 천연기념물 마라도. 겨울의 대한민국 최남단은 어떤 모습일까. 1박 2일 주말여행으로도 떠나기 좋은 그곳을 함께 떠나보시죠.

마라도는 정기여객선을 탑승하고 가면 되는데요. 다른 계절에 비해 날씨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겨울에는, 반드시 선착장으로 가기 전 여객선이 운항하는지 전화를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여객선을 어디서 타는지에 따라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산이수동-마라도>를 기준으로 약 30분 정도 후면 마라도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마라도의 면적은 0.3km2, 해안선의 길이는 4.2km이고, 최고점은 39m이며, 인구수는 59가구 127명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라도도 겨울에는 푸른 잔디를 보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겨울 잔디 뒤로 보이는 청량한 바다와 바람 그리고 돌은 가슴을 시원하게 해주기 그지없습니다. 선착장에 내린 후를 기준으로 약 2시간 정도면 마라도의 대략적인 부분을 다 볼 수 있는데요.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때 절과 성당도 있으니, 각자의 종교가 있다면 절과 성당을 가보는 것도 특별한 의미가 될 수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라도! 하면 도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짜장면입니다. 육지에서 먹는 것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마라도의 짜장면. 설사 마라도에서 짜장면이 유명한지 몰랐다고 하더라도, 마라도에 도착하면 여기저기 붙어있는 짜장면 집의 간판을 보고 ‘짜장면이 유명한 섬’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해산물이 같이 들어가 있으니 별미로 먹어보는 것도 괜찮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라도에 대한 작은 상식 팁

모슬포는 제주도에서 바람이 유난히 많이 부는 곳입니다. 그래서 이곳 주민들은 모슬포를 ‘못살포’라고 부를 정도였다고 합니다. 제주도 본도의 포구가 이렇게 ‘못살포’라고 할 정도로 바람이 많이 분다면, 가파도와 마라도 같은 작은 섬들은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 있는가를 짐작해 볼 수 있는 겁니다.

마라도는 제주도 본도와 멀지 않는 곳에 있는 섬이지만 풍랑주의보 등으로 자주 발길이 묶이는 곳으로 평소에도 동중국해를 거쳐 온 파도가 만만치 않기 때문에 특히! 모자를 주의해야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가난한 섬이었고, 사람들의 입도가 쉽지 않았던 곳 마라도. 이제는 제주를 방문하면 반드시 가봐야 할 곳으로 꼽히는 그곳. 이 겨울 너무 추워서 주말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제주의 마라도로 훌쩍 떠나봅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