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220 신군부의 민주 탄압과 전두환의 권력 장악 [키워드 한국사]
EP.220 신군부의 민주 탄압과 전두환의 권력 장악 [키워드 한국사]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2.0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디자인 이정선] 광주 민중항쟁을 진압한 신군부는 민주화 세력을 탄압하기 시작했다. 계엄사령부는 부정축재, 국기문란, 시위주도, 배후조종 등의 혐의로 정치인과 교수, 목사 및 언론인, 학생 등 329명을 지명수배 하였고 고급 공무원 수 백 명을 해직하였다. 

또한 폭력배와 사회문란 사범의 순화를 명목으로 국보위가 군부대 내에 삼청교육대라는 특수 훈련장을 설치하였다. 하지만 삼청교육대의 원래 취지와는 다르게 수많은 시민들이 끌려갔고 매일 군대식 훈련과 힘든 노동에 시달려야 했으며 이로 인해 많은 수가 사망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신군부는 8월 21일 전군주요지휘관회의의 결의를 거쳐 8월 27일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총 투표자 2,525명 중 찬성 2,524명, 기권 1표로 전두환을 11대 대통령으로 선출하였다. 

전두환 대통령을 필두로 한 새 정부는 8차 개헌을 단행하였다. 이 새 헌법에 근거하여 국회, 정당, 통일주체국민회의가 해산되고 국가보위입법회의가 발족되었다. 그리고 1980년 11월 3일 구정치인의 활동을 8년간 금지하는 ‘정치풍토쇄신 특별조치법안’을 시행하여 11월 12일 811명의 정치활동 금지자가 공포되었다. 

또한 유신체제에 존재했던 ‘긴급조치’를 대체하여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통과(1980.11.29.)시켜 더욱 강화된 제도적 폭력기제를 작동시켰다. 또한 고려대 휴교령(1980. 10.18), 불교계정화라는 명목하에 승려 46명이 연행되는 10,27 법란, 언론기관 통폐합과 중앙지의 지방주재기자와 지방지의 중앙주재기자 철수, KBS의 MBC 및 경향신문 주식의 65% 인수, 사회보호법, 형사소송법, 언론기본법, 공정거래법, 중앙정보부법 의결 등 독재를 위한 체제를 정비하였다. 

그리고 1981년 1월 15일 ‘개혁’ 주도세력의 집권화를 위해 전두환 대통령을 총재로 하는 민주정의당을 창당하였다. 

이런 기본적인 체제를 구축함과 동시에 1980년 11월 5일 전두환 대통령은 미국 40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로널드 레이건과 한미정상회담을 가졌고 1981년 1월 28일 승인을 받아 신군부에 대한 미국과 서구자본주의국가들의 공식적인 지지를 받게 되었다. 

그리고 1981년 3월 3일 제8차헌법에 의거하여 구성된 대통령선거인단에 의해 전두환 단일후보가 90.2%라는 득표율로 12대 대통령에 취임하여 제5공화국시대가 개막되었다. 

※본 기사는 청소년들에게는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고 시선뉴스를 구독하는 구독자들에게 한국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제작되는 기획기사입니다. 본 기사는 사실적인 정보만 제공하며 주관적이거나 아직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사건의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혹은 해당 사실을 정확히 명시)을 원칙으로 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