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인 대중교통 핸들까지 꺾었다" 위험천만한 순간…박정태, 음주운전부터 추태까지
"운전 중인 대중교통 핸들까지 꺾었다" 위험천만한 순간…박정태, 음주운전부터 추태까지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출신의 박정태가 음주운전도 모자라 대중교통에 탄 승객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사건이 일어났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박정태에 대해 운전자를 폭행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후 그의  처벌 수위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경찰이 말한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박정태는 지인들과 술자리를 끝내고 이날 0시 35분경 부산의 한 편의점 앞 도로에 10미터 가량 운전을 해 차량을 세워놓았다가 시내버스 운전자와 다툼이 벌어졌다. 그 당시 박정태는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를 한 상태로 그 곳에서 대리운전을 부른 것으로 알려졌다. 

시내버스 운전와 다툼이 벌어진 이유는 박정태의 차량을 옮겨달라고 요구하면서부터다. 이 과정에서 박정태가 버스에 타자 운전사는 문을 닫고 버스를 출발시켜버렸다. 박정태는 운전사에게 욕설을 뱉고 운전하고 있는 상태에서 차량 핸들을 꺾어 버리는 등 난동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 박정태의 위험천만한 행동에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까지 공포를 느껴야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