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전 풋풋했던 걸스데이, 이제 안녕"…'각자도생' 수순 밟는다
"9년 전 풋풋했던 걸스데이, 이제 안녕"…'각자도생' 수순 밟는다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데뷔한 지 9년이 지난 걸그룹 걸스데이가 해체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2010년 SNS 영상으로 대중 앞에 얼굴을 알린 지 3125일 만에 알려진 소식이다.

10일 걸스데이 소속사는 "멤버 소진이 오는 2월 계약 만료로 회사를 떠난다"라고 밝혔다. 유라와 민아, 혜리 역시 8~9월 중 계약만료 후 재계약을 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전언이다. 그룹 활동 지속이 사실상 불투명해지면서 멤버들은 각자도생에 나설 전망이다.

(사진=걸스데이 SNS)
(사진=걸스데이 SNS)

만 8년이 넘도록 활동해 온 걸스데이의 역사는 가요계에서도 흔치 않은 활약이다. 데뷔 직전이었던 지난 2010년 6월 23일 홍대입구역 댄스 영상을 시작으로 SNS를 통한 마케팅에도 선두주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데뷔 초 풋풋했던 걸스데이는 이제 어엿한 베테랑 걸그룹으로 우뚝 섰다. 각각 예능과 연기, 솔로가수 등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멤버들의 가능성 역시 무궁무진하다. 걸스데이의 해체 수순에도 멤버 개개인의 앞날에 초록불이 켜진 건 그래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