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檢 이전 대법 향한 배경…"인생 바친 일터 들리고 싶어"
양승태, 檢 이전 대법 향한 배경…"인생 바친 일터 들리고 싶어"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출석을 앞두고 대법원을 향했다. 오랜 기간 동안 일해 온 직장에 들리고 싶어서였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에 임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모든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했기에 법원을 들리고 싶었다"라고 대법원 앞 기자회견 배경을 밝혔다. 해당 기자회견의 적절성을 문제삼는 질문에 드러낸 속내였다.

(사진=YTN 방송 캡처)
(사진=YTN 방송 캡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특히 편견과 선입견에 대한 경계를 드러내기도 했다. 후배 법관들이 느낄 수 있는 압박감, 검찰 수사 관련 증거물 등에 대해 섣부른 판단을 하지 말아 달라는 입장을 견지한 행보로 풀이된다.

한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개입, 법관 블랙리스트 작성 등 사법권 남용 혐의에 처한 상태다. 그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