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朴→文 정부 내내 걱정 일관"…그의 칼끝 이면 '애국심'
김예령 기자, "朴→文 정부 내내 걱정 일관"…그의 칼끝 이면 '애국심'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예령 기자가 세간의 도마에 오른 자신의 발언에 대한 배경으로 '나라 걱정'을 언급했다.

10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김예령 기자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에게 무례하게 질문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전했다. 같은 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나"라는 다소 도발적 질문을 던진 뒤 스포트라이트를 받자 보인 반응이다.

(사진=YTN 방송 캡처)
(사진=YTN 방송 캡처)

특히 김예령 기자는 "국민 여론을 전달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자신의 질문이 객관적이란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박근혜 정권 당시부터 계속 청와대를 드나들며 나라 걱정을 해 왔다"라고 해명했다.

김예령 기자는 문제가 된 직설적 화법에 대해 "나라와 문 대통령에 대한 걱정에서 가능한 한 부드럽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일축했다. 여기에 "각자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만큼 부정적 반응은 어쩔 수 없다고 본다"라면서 "저는 균형적으로 기사를 써온 만큼 동요하지 않는다"라고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