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선정, 어디 있을까? [지식용어] 
국토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 선정, 어디 있을까? [지식용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1.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매서운 바람이 부는 추운 겨울. 그러나 이런 겨울에도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남해다. 삼면이 바다로 이루어진 우리나라는 남쪽, 동쪽, 서쪽 어디를 가나 바다를 볼 수 있지만, 남해바다가 주는 평온함과 아름다움은 가장 아름답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국토교통부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발표해 눈길을 끈다.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은 전라남도 고흥군에서 경상남도 거제시까지 달리며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도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남해안 해안경관자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여행객들의 관심과 방문을 유도하고자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선정했으며, 전체 해안도로 575km 중 총 253.7km를 포함하고 10개 시·군에 걸쳐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주변 해안경관 우수성과 함께 지역특화환광자원과의 연계성 등도 고려했으며, 관광분야 전문가와 여행작가 등 외부 전문가의 평가 그리고 현지답사 등을 거쳐 종합적인 검증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출처 - 국토교통부

그 중 거금해안경관길은 총 23㎞로 고흥의 어업과 해상교통 중심지 녹동항에서 출발해 한센병 환자들의 애환이 담긴 소록도와 거금도를 잇는 소록대교, 거금대교를 지나는 드라이브 코스다.

또한 물미해안도로는 남해 상동면 물건리와 미조면을 잇는 35.2㎞ 길이 도로로 수려한 한려해상을 품고 달릴 수 있으며, 이 도로는 금산 남쪽의 두모마을, 상주은모래비치, 송정솔바람해변 등이 포함돼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하동에서 남해 관음포까지 이어지는 ‘이순신 호국로(5.5Km)’와 함께 △가천다랭이마을 등 남해의 속살을 파노라마처럼 즐길 수 있는 ‘남면해안도로(30km)’ △창선도와 사천시를 잇는 ‘동대만 해안도로(14km)’ △공룡의 흔적을 가득 느낄 수 있는 고성군의 ‘자란마루길(9.7km)’도 있으며, 알싸한 굴 향기를 맡으며 달릴 수 있는 ‘고성만 해지개길(11.7km)’ △벚나무가 나란히 서 있어 봄에는 벚꽃터널로도 변신하는 통영의 ‘평인노을길(10.9km)’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됐던 ‘미륵도 달아길(9.8km)’ △거제도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꼽히는 ‘홍포-여차해안도로(20km)’ △동백숲과 해송이 숲을 이뤄 절경을 느낄 수 있는 ‘학동-와현해안도로(17.3km)’ 등이 있다. 

국토부는 노선별로 관광목적지로서의 매력과 강점을 부각시키고 상징할 수 있는 브랜드 명칭을 부여함으로써 각 노선에 대한 이미지와 인지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동시에 국민들이 자세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홍보책자와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 관련 내용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해안도로 15선 선정으로 연말연시, 휴가철을 맞아 남해안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함과 동시에 지역축제 및 주변 관광명소와 연계되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