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식칼 위협, 별일 아니야?
편의점 식칼 위협, 별일 아니야?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2.2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식칼 위협, 범인 3일만에 풀려나
편의점 식칼 위협 당시 상황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편의점 식칼 위협 당시 상황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편의점 식칼 위협을 당한 아르바이트생이 경찰의 미온적인 대처를 고발했다. 

24일 온라인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편돌이 하는데 새벽에 칼 맞고 뉴스탈뻔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편의점 식칼 위협 관련한 글을 쓴이는 “한 손님이 술을 사기에 신분증 검사를 했다”며 “손님이 ‘내가 여기 몇 번을 왔는데 왜 얼굴 못 알아봤냐’고 말했고, 이로 인해 실랑이가 벌어졌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주말 야간에만 일을 해 그 시간대 단골 말고는 얼굴을 모른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또 “(손님이) 뒷주머니에서 거의 20cm짜리 식칼을 꺼내더라”며 죄송하다고, 살려달라고 몇 분동안 빌었다고 했다. 손님은 “난 언제든지 사람 죽일 수 있는데 너 잘 걸렸다”며 협박을 계속하다가 편의점 밖을 나갔다.

이어 “진짜 황당한 건 경찰 대응”이라며 “경찰이랑 형사가 와서 이것저것 물어보고 조사하는데 경찰 하나가 ‘가해자가 칼 들고 찌르려고 안 하고 협박만 했다’ 이런 이야기를 하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다른 동네 경찰들도 오던데 형사 하나가 별일 아니다라고 말하고 다 돌려보냈다”며 “경찰이랑 형사들 범인도 잡기 전인데 전부 철수했다. 가해자가 언제 다시 들어와 칼 휘두를지 모르는데 보호는커녕 경찰은 자기들끼리 우리가 언제까지 여기 있을 순 없다며 남겨두고 갔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다행히 두 시간 뒤 범인은 잡혔으나 경찰이 연락을 준 것이 아니고 내가 전화를 해서 소식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범인에 대해 “범인이 조울증이 있어 그랬다고 진술해 지금 정신병원에 들어갔고 3일 뒤에 풀려난다”며 “형사한테 그동안 내가 보복받으면 어쩔거냐 따지니 ‘그런 최악의 상황은 생각하지 말라’고 하더라. 어디 무서워서 살겠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