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사고] "도대체 무슨 생각" 재학생들 왜 뿔났나
[강릉 펜션 사고] "도대체 무슨 생각" 재학생들 왜 뿔났나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18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시선뉴스] 강릉 펜션 사고로 대성고 학생들 3명이 운명을 달리해 대중들의 안타까움이 모아지고 있다.

강릉 펜션 사고로 18일 오전 대성고 학생들 3명이 숨지고 7명은 위중한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취재진들은 대성고등학교 인근 PC방과 편의점 등에서 학생들을 기다렸다가 인터뷰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들에 관련된 질문으로 학생들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네티즌들 주장에 따르면, 대성고 학생 뿐 아니라 피해학생 지인들에게 연락해 마구잡이 질문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원인에 집중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대성고 주변을 지나다니는 학생들을 제발 잡지 말아달라는 글을 SNS에 게재하기도 했다. 재학생들을 상대로 인터뷰하는 기자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취재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응급실로 달려가는 유족들을 향해 인터뷰하는 등 취재진들의 도 넘은 취재를 삼가야 된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