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바다가 보고 싶은 날, 인천의 동막해변 [인천 강화군]
[SN여행] 바다가 보고 싶은 날, 인천의 동막해변 [인천 강화군]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11.2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인천 강화군)] 가을이 지나고 어느덧 쌀쌀한 바람이 코끝을 스치는 계절 겨울이 다가왔습니다. 따끈한 어묵 국물과 호빵 그리고 바다가 생각나는 계절이기도 하죠. 이럴 때! 당일치기 (서울/경기/수도권 기준)로 가볍게 다녀오기 좋은 바다가 있습니다. 강화도의 동막해변이 주인공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동막해변은 인천 강화군 화도면 해안남로 1481에 위치한 해변으로 폭 10m, 길이 200m의 해변이 펼쳐져 있습니다. 강화에서 가장 큰 모래톱을 자랑하는 동막해변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꼽힐 만큼 갯벌 체험을 하기에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동막해변은 한눈에 들어올 만큼 적당한 크기를 보이고 있으며, 해변을 천천히 걸어도 30분 정도밖에 소요되지 않아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은 곳이죠.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백사장 뒤로 수백 년 묵은 노송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또한 썰물 시에는 각종 조개를 비롯하여 칠게, 가무락, 갯지렁이 등 다양한 바다 생물을 볼 수 있어, 아이들과 함께 한다면 다양한 자연 생물을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동막해변에서는 낚시 등을 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고, 옆에서 구경만 하더라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또한 백사장 뒤로 많은 음식점들 있는데요. 서해의 해변가인 만큼 조개, 게, 조개 등(철에 따라 다를 수 있음)을 즐길 수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한편 동막해수욕장 옆에는 분오리돈대가 있는데요. 해 질 녘 이 돈대에서 바라보는 일몰이 아름답기로 유명합니다. 바다가 보고 싶은 날, 인천의 동막해변으로 떠나보시죠!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