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김동철 “보조금 지원 규모 대폭 늘려 수소차 시대 연다”
[#국회의원] 김동철 “보조금 지원 규모 대폭 늘려 수소차 시대 연다”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11.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는 시선뉴스 국회출입기자가 한 주간 이슈가 되었던 국회와 국회의원의 중요 이슈를 선택하여 독자에게 알리는 기사입니다. 

[시선뉴스 이호] 
<기자가 선정한 오늘의 국회의원>
김동철 의원 ‘수소연료전지차 지원 금액 대폭 늘린다’

김동철 의원
김동철 의원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회에서 수소연료전지차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원 규모를 정부안인 2,000대에서 5,500대로, 지원 금액은 450억원에서 1,761억원으로 대폭 늘리기로 의결하였다. 

수소연료전지차 구매보조금은 대당 2,250만원을 정액 지급하며 올해에는 746대를 지급하고 19년도에는 정부예산안에 2,000대를 지원하기 위한 450억원이 편성되었었다. 

그런데 연말까지 누적 계약대수가 4,200대를 넘을 것으로 보여 3,500대 이상이 내년으로 이월될 것으로 예상되었으며 정부안대로라면 수소차를 구매하기 위해 최소한 1~2년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환노위 예결소위에서 조정된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예산은 수소승용차 5,500대 구매보조금 1,237억원과 수소버스 35대 지원금 70억원, 수소충전소 30기 지원금 450억원 등 총 1,761억원이다. 앞으로 환노위 전체회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을 거쳐 본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되지만 여야 3당 모두 수소차 지원 확대에 적극 찬성하고 있어 이변이 없다면 이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환노위 예결소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감축하고, 자동차 신산업 육성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하는데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간사, 자유한국당 임이자 간사와 의견 일치를 보았다”면서 “제조사도 기술개발과 생산물량 확대를 통해 판매가격을 대폭 인하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연간 생산량을 2020년 15,000대, 2022년 35,000대, 2025년 10만대 등 기존 정부로드맵보다 8배 수준으로 물량을 대폭 늘리고, 차량가격도 2025년에는 5천만원까지 가격인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6월 발표된 정부 로드맵에서는 2020년 3,000대(누적 5,000대), 2022년 6,000대(누적15,000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이었다.

이 호 국회출입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