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김종훈 “택배노동자, 8월까지 벌써 114건에 달해...사망도 3건”
[#국회의원] 김종훈 “택배노동자, 8월까지 벌써 114건에 달해...사망도 3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11.16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는 시선뉴스 국회출입기자가 한 주간 이슈가 되었던 국회와 국회의원의 중요 이슈를 선택하여 독자에게 알리는 기사입니다. 

[시선뉴스 이호] 

<기자가 선정한 오늘의 국회의원>
김종훈 의원 “택배노동자 높은 노동강도와 업무환경 개선해야”

김종훈 의원
김종훈 의원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택배 산재사고가 연평균 14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계가 시작된 2012년 이래로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산재 건수는 총 894건으로 확인됐다.

산재 내용 중에는 넘어짐이 162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업장 외 교통사고가 144건, 떨어짐이 136건, 끼임이 100건에 달했다. 업무상질병도 91건에 달해 택배업이 높은 노동 강도와 열악한 업무환경에 있다는 대변하였다. 

산재사망도 매년 1건 이상씩 발생해 7년간 총 16명에 달했다. 특히 2015년과 2017년에는 각각 4명씩, 올해도 8월까지만 3명이 산재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형별로는 교통사고(5건)보다 업무상질병이 전체 절반을 넘는 9명으로 드러났다.

김종훈 의원은 “(자료는) 공식 산재판정을 받은 숫자로 실제 사고는 더 많을 것이다. 특히 단순사고 이외에도 업무상질병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익히 알려진 택배업의 살인적인 업무량과 연관될 것으로 추정된다”. “고용노동부에만 맡길 뿐만 아니라 택배업을 관리감독하는 국토부도 적극 나서 산재사고를 철저히 막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호 국회출입기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