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회의 90분 남겨두고 해촉…김병준 "사람 자르는 일은 나중" 6일 전 언급 무색
전원책, 회의 90분 남겨두고 해촉…김병준 "사람 자르는 일은 나중" 6일 전 언급 무색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1.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결국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해촉했다.

9일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오후 1시 30분 기자회견을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사항에 이의의 뜻을 전한 전원책 의원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후임 물색 작업을 시작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이날 오후 3시에는 조직강화특위 회의가 예정되어 있었고, 전원책 위원이 함께 하기로 되어있었다. 그러나 비상대책위원회는 그보다 먼저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일 아프리카V 시사발전소 '쉬운정치토크쇼'에서 전원책 위원과 불화설에 대해 "전원책 위원은 내가 임명한 분"이라며 "사람에 따라 이견이 있을 수 있고 역할을 줄이거나 늘릴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김 위원장은 인적쇄신에 대해 "저보고 사람을 자른는 것이 눈에 확 보이기 때문에 먼저 하라고 하더라. 하지만 그런 것은 아무 소용 없다. 꿈을 같이 공유하고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전했지만 결국 물거품이 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