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대접 받던 '클린디젤' OUT...중국발 미세먼지는? [시선만평]
친환경차 대접 받던 '클린디젤' OUT...중국발 미세먼지는?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8.11.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심재민 / 일러스트 - 최지민)

미세먼지가 심화되면서 우리나라의 골칫덩이로 떠올랐죠. 이에 노후경유차에 대한 단속과 폐차를 유도하던 정부가 어제는 ‘클린디젤’ 정책을 공식 폐기했습니다.

'클린 디젤' 정책은 2009년 이명박 정부 당시 '녹색성장정책'의 일환으로 도입했습니다. 당시 일부 경유차가 휘발유차에 비해 탄소 배출량이 적은 데다 연료 효율이 높다며 '친환경차'에 포함하고, 다양한 혜택으로 소비를 유도하기로 한 것인데요. 이런 정책에 힘입어 2011년 36%였던 국내 경유차 비율은 6년 만에 43%까지 뛰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친환경적이라며 ‘클린디젤’을 권장하더니 하루아침에 퇴출한다고 밝혀 대상이 된 국민들은 당황해 하는 상황. 이에 일부 시민들은 “디젤차 운행 수는 크게 달라지지 않아도 미세먼지가 ‘좋음’일 때도 있다. 디젤차가 주원인이 맞나?” “중국 발 미세먼지 영향이 더 큰 것 아닌가?”하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중국 발 미세먼지로 인한 국내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국민의 의문을 종식시킬만한 정부의 입장 표명과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