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불쾌감 드러내
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불쾌감 드러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8.11.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출연으로 화제가 된 수현을 향해 인종차별적 질문이 날아오자 에즈라 밀러가 불쾌감을 드러냈다.

미국 리포터인 키얼스티 플라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의 배우 에즈라 밀러와 수현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출처_유튜브
출처_유튜브

이날 인터뷰에서 키얼스티 플라는 "해리포터 책을 처음 읽었던 순간을 기억하느냐"라고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7살쯤 아버지가 읽어줬다"라고 답했고 수현도 "중학교 시절, 아버지 친구분께 부탁드려서 미국에서 책을 받아 읽었던 기억이 난다"라고 전했다.

키얼스티 플라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영어로 읽었느냐. 그 당시에도 영어를 할 줄 알았냐"라며 수현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에 에즈라 밀러는 "지금도 영어로 인터뷰하고 있다. 당신은 아는지 모르지만 우리는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 그리고 난 영어만 할 줄 알고 한국어는 정말 못한다"라고 말했다.

인터뷰 질문이 논란이 되자 키얼스티 플라는 8일 자신의 SNS에 "나는 노르웨이인이고 영어는 모국어가 아니기 때문에 수현이 해리포터를 영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정말 감명을 받았다. 수현이 한국에서 자랐고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사실을 알고 있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또한 "수현이 이 글을 본다면, 내가 수현을 불쾌하게 했다면 용서해 달라"라고 전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