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해안절벽과 동해바다의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 부산 ‘이기대 공원’ [부산 남구]
[SN여행] 해안절벽과 동해바다의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 부산 ‘이기대 공원’ [부산 남구]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8.10.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부산 남구)] 부산하면 바다, 바다 하면 부산이라고 할 정도로 부산은 바다 경관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곳 중 하나다. 특히 요즘은 멋진 경치를 보면서 트레킹을 하는 것이 여행 테마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부산의 이곳을 찾는다고 한다. 이곳은 바로! 웅장한 해안절벽과 동해바다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자랑하는 부산 이기대 공원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북단의 동생말을 시작으로 치마바위, 농바위를 거쳐 남단 오륙도 해맞이 공원까지 이어진 이기대 해안 산책로는 부산의 태종대, 해운대, 신선대 못지않은 부산의 명소다. 이기대만의 드넓은 동해바다의 절경은 국내 관광객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기도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한 이기대의 농바위와 치마바위는 태종대와 비슷한 규모의 해안절벽과 바위들로 절경을 이룬 곳으로 많은 여행객들이 인증샷을 남기기 바쁜 곳이다. 치마바위는 바다에서 바라봤을 때 치마를 펼쳐놓은 형상으로 보인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며 낚시 명소로도 유명한 곳이다. 그리고 농바위는 제주 해녀들이 남천동 해안가에 자리를 틀어 물질을 하며 특정 바위 등을 기준으로 서로 연락하는 수단으로 농을 닮은 이 바위를 농바위로 불러왔다는 옛이야기가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해안절벽의 절경은 물론이고 재미있는 옛이야기까지 함께 즐길 수 있는 부산의 명소 이기대 공원. 부산의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으니 한 번쯤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시선 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