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2018년 교통사고 대체적으로 감소...각 지자체 성적은? - 시선뉴스
[모터그램] 2018년 교통사고 대체적으로 감소...각 지자체 성적은?
[모터그램] 2018년 교통사고 대체적으로 감소...각 지자체 성적은?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8.10.0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자동차가 생겨나면서 필연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교통사고. 자동차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매년 마련되고 있지만 부주의로 인한 안타까운 교통사고는 근절되지 않고 있다. 어느 덧 연말로 접어든 2018년 대한민국 도로의 교통사고 현황은 어땠을까?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대응하고, 지자체별 교통안전 노력도를 제고하고자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지자체별 교통사고 현황(잠정 사고통계)과 상반기 교통안전점검에 대한 지자체별 사후 조치현황을 공개하였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지난해에 대비 감소...광주/강원, 울산/대전

올해 9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잠정적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5% 감소한 2,773명이다. 지자체별로는 광주(-40.7%), 강원(-21.1%), 제주(-16.1%), 경기(-15.4%), 전북(-13.1%)의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10% 이상 큰 폭으로 감소하였고, 울산(32.6%), 대전(18.9%), 인천(7.1%), 충북(0.6%)은 오히려 증가하였다.

특히 지난 123일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중인 보행자 사고 사망자의 경우 1,052명으로 보다 큰 폭(-9.5%) 감소하였다. 이 역시 지역별로 보면 광주(-42.3%), 강원(-38.0%), 충북(-32.3%)30% 이상 사망자 수가 감소하였고, 경남(25.3%), 대전(24.1%), 충남·세종(12.8%)10% 이상 크게 증가하였다.

어린이/고령자 사망 사고, 지역 별 편차 커

연령대별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반적으로 크게 감소(-26.3%)하였다. 하지만 인천, 대전, 경기 지역에서는 오히려 증가해 여전히 경각심이 필요해 보였다. 또 고령자 역시 전체 사망자 수는 다소 감소(-5.3%)하였으나, 울산(111.1%), 대전(64.7%), 충남·세종(23.8%) 등은 크게 증가해 다각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였다.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감소...위반사항은 여전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의 경우에는 전체 10.4%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70.6%), 대전(54.5%), 제주(33.3%) 등은 증가한 반면, 강원(-71.4%), 광주(-60.0%), 경기(-20.9%)등은 크게 감소하였다.

한편, ’18년 상반기 운수업체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교통안전점검 이후 조치결과도 지자체별로 상이했다. 점검을 실시한 236개 업체에서 371건의 법규 위반사항이 발견되어 지자체에 통보한 결과, 9월 말 현재 299건의 처분이 완료되고 72건이 조치 중으로 전체 처분율은 80.6%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이처럼 올해 교통사고는 대체적으로 감소해 그간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었다.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기간을 대비하여,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교통경찰관 및 단속 장비를 집중 배치하고 교통안전시설을 개선하는 등 보행사고 예방 안전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이러한 정부 당국의 노력이 지속적인 교통사고 감소에 큰 효과를 발휘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자체별 교통사고 방지책이 마련되고 특히 편차가 심했던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이 강화되기를 기대한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