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 전라남북도 왜 배제?
편의점 알바, 전라남북도 왜 배제?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9.20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이 된 편의점 알바 채용 공고
논란이 된 편의점 알바 채용 공고

-편의점 알바 채용 공고 논란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