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레시피] 스크린에 펼쳐지는 중종실록 속 놀라운 이야기 '물괴' / 박진아 아나운서 - 시선뉴스
[무비레시피] 스크린에 펼쳐지는 중종실록 속 놀라운 이야기 '물괴' / 박진아 아나운서
[무비레시피] 스크린에 펼쳐지는 중종실록 속 놀라운 이야기 '물괴' / 박진아 아나운서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8.09.1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가족과 함께 할 때, 혼자서 울고 싶을 때, 사랑하는 연인과 로맨스를 한껏 더 즐기고 싶을 때, 당신은 어떤 영화를 선택하나요? 많은 영화들 속에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당신에게 무비레시피가 영화를 추천, 요리합니다.

진행 : 박진아

◀ST▶
추석 대목을 앞두고 기대작들이 속속들이 개봉하고 있습니다. 그 중 기대 해봐도 좋을 만한 한국형 크리쳐 액션 사극이 우리 곁을 찾아 왔습니다. 메가폰을 잡은 허종호 감독은 <물괴>에 대해 ‘도전’ 그 자체였다! 이렇게 말 했는데요. 해외에서는 다양한 크리처 무비들이 제작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크리처 무비가 여전히 낯선 장르이기 때문이죠.

‘물괴’라는 보지도 듣지도 못한 존재를 조선시대라는 시대적 배경에 어떻게 자연스럽게 녹여낼지, 그것이 고민이고 도전이었다는 겁니다.

한국 영화사에서 찾아볼 수 없던 가장 신선한 사극 영화이자, 추석 극장가에 놀라움을 선사할 영화. 오늘 무비레시피에서는 <물괴>를 요리합니다.

◀NA▶
중종 22년, 인왕산에 흉악한 짐승이 나타나 사람을 해친다는 기이한 소문이 돌기 시작합니다. 백성들은 그것을 두고 듣지도 보지도 못한 짐승이라 해 사물 물자에 괴이할 괴를 써서 물괴라고 부르죠. 그리고 … 물괴와 마주친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잔인한 죽음을 당하거나 역병에 걸려 고통 속에 죽게 됩니다.

이를 전해들은 중종은 자신을 끌어내리려는 영의정과 관료들이 만들어낸 소문이라고 생각하고 옛 내금위장 윤겸을 궁으로 불러 그 소문을 쫓으라 명령합니다.

여기서 잠깐! 윤겸이 누구냐고요. 윤겸은 과거 중종을 섬기는 충신. 그러나 지금은 가슴으로 낳은 딸 명, 그리고 자신의 부하였던 성한과 사냥을 하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는자입니다.

왕의 명령에 산속에서 짐을 꾸리고 한양으로 향한 그들. 하지만 밝고 희망차던 한양 사람들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고 물괴 소문에 공포에 휩싸인 모습만 보게 됩니다. 바로 그때, 산속에서 굿을 하던 무당이 잔인하게 죽음을 당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그들은 현장을 찾아 조사를 시작합니다.

사지가 뜯겨 알아보지 못할 정도가 된 시신들… 얼핏 보면 정말 짐승에게 당한 것처럼 보이지만 목과 팔다리에 밧줄 자국을 발견하고 사람의 소행임을 눈치챕니다.

하지만 얼마 뒤 역병에 걸린 채로 마을에 들어온 한 약초꾼은 물괴를 만났다고 말하고 고통 속에 죽음을 맞이합니다. 혼란에 휩싸인 수색대, 그들은 과연 물괴의 정체를 알아낼 수 있을까요? 그리고 정말 물괴는 존재하는 것일까요?

◀ST▶
한국형 크리쳐 액션 사극의 탄생을 예고한 <물괴>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진작에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지난 5월 칸 국제 영화제 필름 마켓에서 미국, 중국, 영국, 캐나다 및 유럽과 아시아 전역에 선판매되며 글로벌한 반응을 모았죠. 특히 북미 멀티플렉스 업체인 AMC가 일찌감치 판권을 구매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국내외 모두가 관심갖는 영화라는 거죠.

자 관람포인트 알아보죠. 첫 번째 관람포인트 액션입니다. 배우들은 촬영 전 두 달여간 액션 연습에 매진했다고 합니다. 특히 본격적으로 액션을 다루는 영화는 <물괴>가 처음인 김인권은 걱정이 많았던 만큼 가장 열성적인 배우 중 한명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의외로 빠른 몸놀림을 가지고 있어 그만의 특기를 살린 액션 컨셉을 발굴해 낼 수 있었다고 하네요. 자 그럼 어떤 관람포인트들이 더 있는지, 계속해서 살펴볼까요?

◀NA▶
두 번째 관람포인트, 물괴를 물리칠 최강의 배우들입니다.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 이 4인방은 영화 내에서 물괴를 쫓는 수색대의 메인 멤버인데요. 사극 장르에 최적화되어있는 김명민과 정극과 코미디 장르를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배우 김인권, 귀여운 외모에 섹시한 연기력을 겸비한 최우식. 그리고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덕선이로 많은 사랑을 받은 혜리가 첫 스크린 연기에 도전을 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마지막 관람포인트는 실제 기록을 토대로 제작된 영화라는 점입니다. “어리석은 백성들이 미혹되어 형태가 있다고도 하고 혹은 소리와 냄새가 났다고도 하니, 근거 없는 괴설이 어쩌면 이렇게 심할 수가 있겠습니까? 슬기로운 이는 미혹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진실로 사실을 밝혀 진정시켜야 할 것입니다.” 실제 중종 22년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이야기입니다. 사실인지 아닌지 진위 여부는 알 수 없지만 백성들이 실제로 두려움에 떨었던 존재가 있다면 적어도 그들의 마음속에는 물괴가 존재하지 않았을까요?

◀NA▶
생기기는 삽살개 같고 크기는 망아지 같은 것이 취라치 방에서 나와 서명문을 향해 달아났다. 서소위 부장의 보고에도 ‘군사들이 또한 그것을 보았는데, 충찬위청 모퉁에서 큰 소리를 내며 서소위를 향하여 달려왔으므로 모두들 놀라 고함을 질렀다. 취라치 방에는 비린내가 풍기고 있었다’고 했다. -중종실록 59권, 중종 22년 6월 17일- 영화 <물괴>입니다.

의상협찬 - 직장인들의 비밀 옷장 베니토 쇼핑몰

제작진 소개 
책임프로듀서 : 한성현 / CG : 이정선 / 연출 : 홍지수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