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대만 사람들의 소망이 모이는 이색적인 사찰 ‘용산사’ [대만] - 시선뉴스
[SN여행] 대만 사람들의 소망이 모이는 이색적인 사찰 ‘용산사’ [대만]
[SN여행] 대만 사람들의 소망이 모이는 이색적인 사찰 ‘용산사’ [대만]
  • 보도본부 | 김병용 기자
  • 승인 2018.09.1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오브코리아 해외편 – 대만을 이야기하다.

[시선뉴스(대만)] 먹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곳 대만. 그중에서도 대만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인 용산사는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이다. 1738년 청나라 시절 푸젠성 이주민들이 세운 사찰인 용산사는 오랜 세월 전쟁과 각종 천재지변에 의해 중간에 한 번 소실되었으나 1957년에 복원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대만에서 가장 오랜 전통 지닌 용산사는 입구부터 그 근엄함을 과시한다. 실제로 보는 용산사는 TV나 사진 속에서 보던 것보다 훨씬 크고 화려해 그 웅장함에 사로잡히고 만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용산사는 불교, 도교 및 각종 토속신앙 등 다양한 종교의 색채가 어우러진 종합 사찰이다. 중국식 고전 건축 양식을 따른 궁전식 건축으로 지어진 용산사 건물 벽면에는 생동감 넘치는 도상이 그려져 있다. 또한 지붕의 사방에는 용과 봉황, 기린 등의 길상을 상징하는 조형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용산사에 가면 눈에 띄는 것 중 하나가 소원을 비는 사람들이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용산사의 입구에서 나누어주는 향을 피워 자신들의 소원을 염원한다. 또한 반달 모양의 나뭇조각 두 개를 던져 서로 다른 방향이 나오면 소원을 이루어준다고 한다. 만약 서로 같은 방향이 나온다면 다른 방향이 나올 때까지 다시 던지면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다양한 종교가 모인 만큼 여러 색채가 입혀져 이색적으로 느껴지는 용산사의 색채와 그 주변에 설치된 인공물 그리고 싱그러운 자연의 조화가 보는 이로 하여금 새로운 신선한 기분을 준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한편 용산사의 밤은 햇살에 비친 용산사와는 또 다른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고 한다. 따라서 대만에 들를 기회가 생긴다면 밤의 용산사가 선사하는 환상을 직접 느껴보기를 바란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