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탄핵발언, 후폭풍 보니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이채익 탄핵발언, 후폭풍 보니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8.10 17:27
  • 댓글 0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대통령 탄핵 발언 논란 

[시선뉴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며 탄핵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노동조합을 만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주로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조치에 대해 성토가 이어졌다. 

이채익 탄핵발언 (사진=YTN 방송 캡처)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철저하게 법률적 문제점을 파헤치는 쪽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채익 의원의 발언을 접한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성명을 발표하고 "즉각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10일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이 의원은 왜곡된 허위사실을 근거로 억지주장을 하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선동적 구호를 남발해 실소와 빈축을 자아내고 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또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탈원전 정책에 대한 한국당의 비판이 도를 넘고 있고 막말까지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의 비판은 사실도 맞지 않고 근거도 없다. 세계적으로 원전을 늘리는 추세라고 주장하는데 OECD 회원국 중 75%인 25개국이 원전이 없거나 감축하고 있다"며 "(탈원전으로) 전력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주장도 있는데 60년에 걸쳐 원전을 축소해 나가는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채익 의원의 막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9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성소수자를 근친상간, 소아성애, 시체성애 등에 비유하면서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또 지난해 6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참고인으로 출석한 5·18 민주화운동 단체 인사들에게 "어용 NGO"라며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