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김경수 폭행에 적극 설명, '실체' 주장도 - 시선뉴스
李 김경수 폭행에 적극 설명, '실체' 주장도
李 김경수 폭행에 적극 설명, '실체' 주장도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8.1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 보수단체 회원에게 폭행을 당했다.

10일 김 지사를 가격한 천모 씨는 그동안 적극적으로 보수활동을 이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천 씨는 검거 직후 도리어 자신이 아프다며 병원으로 향했다.

(사진=유튜브)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김 지사 폭행범에 대해 안면이 있다면서 자신을 반대하는 시위자였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번 김 지사 폭행범에 대해서 뿐 아니라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 연루설에 휩싸이자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김 지사를 옹호했다. 이 지사는 "'청탁을 안 들어줘 보복한 것 같다'는 김 의원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 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로서는 한 당, 비슷한 경험을 밝힌 셈이지만 이를 두고 같은당 전해철 의원이 이재명 지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전 의원은 김 지사에 힘을 내야 할 때라고 응원하라면서 이 지사에게는 "당과 동료 의원인 김경수 의원이 어려운 처지에 있어 당에서 적극 방어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경기도지사 후보가 되고자 하는 분이 이를 이용하려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은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번 김 지사 폭행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실체'를 찾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부 여론은 혼란스러웠던 정국 탓에 최근 일반인들의 정치인을 향한 폭행이 잦았다면서 실체를 언급하는 건 성급한 판단이란 반론을 내고 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