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레시피] 액션신 없는 한국형 첩보영화 탄생 / 박진아 아나운서 - 시선뉴스
[무비레시피] 액션신 없는 한국형 첩보영화 <공작> 탄생 / 박진아 아나운서
[무비레시피] 액션신 없는 한국형 첩보영화 <공작> 탄생 / 박진아 아나운서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8.08.10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가족과 함께 할 때, 혼자서 울고 싶을 때, 사랑하는 연인과 로맨스를 한껏 더 즐기고 싶을 때, 당신은 어떤 영화를 선택하나요? 많은 영화들 속에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당신에게 무비레시피가 영화를 추천, 요리합니다.

진행 : 박진아

◀ST▶
“<공작>에서 말(WORDS)은 총보다 더 강력하게 타격을 가한다”(스크린 인터내셔널) “긴장감 넘치는 줄거리와 시의적절한 메시지가 매우 매혹적이다”(영국 배급사 시그니처 엔터테인먼트) “실화를 바탕으로 강렬한 서스펜스와 미스터리가 더해져 <공작>은 영화사 속 진주라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남미 배급사 보살리노 필름)

영화 <공작>에 대한 다양한 리뷰들입니다.

영화 <공작>의 시작은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에 대한 호기심에서 시작 됐습니다. 이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로, ‘정말 이런일이 있었을까’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치밀하고 세심하게 구성 됐는데요.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질까요. 오늘 무비레시피에서 영화 <공작>을 요리합니다.

◀NA▶
북한의 핵 개발을 둘러싸고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던 1993년. 정보사 소령 출신의 안기부 요원 박석영은 북핵의 실체를 알아내기 위해, 북의 고위층 내부로 잠입하라는 명령을 받습니다.

박석영의 정체를 아는 사람이라고는 단 세 명뿐. 그렇게 그는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외롭고 고독한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합니다.

임무의 첫 단계는 사업가로 위장해 북의 외화벌이를 책임지는 대외경제위 처장 리명운과 접촉하는 것. 하지만 날카로운 통찰력과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는 리처장의 집요한 테스트에 통과하는 것도. 끊임없이 의심하고 도발하는 북의 국가안전보위부 과장 정무택으로부터 신뢰를 주는 것도. 모두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철저한 준비와 대담함 또 치밀함의 기지를 발휘한 흑금성은 수년에 걸쳐 리명운의 경계를 푸는데 성공합니다. 그리고 드디어 끊임없는 테스트 끝 드디어 북한 땅을 밟으며 내부를 들어가게 되죠.

◀ST▶
영화 <공작>을 눈여겨볼 이유는 ‘한국형 첩보영화’라고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보통 첩보영화라고 하면 화려한 액션과 숨가쁜 추격전, 화려한 신무기들의 향연을 떠올리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공작>에서는 이 당연한 모습 대신 치열한 ‘심리전’을 담았습니다. 상대방의 눈빛, 숨소리, 얼굴 근육하나까지 모두 파악해야하는 박석영역의 황정민과 그를 판단해야 하는 리명운의 이성민 사이의 긴장감은 매 순간 짜릿하게 만들어 주고, 긴장이 풀릴 때 쯤 또 다른 위기를 가지고 오는 정무택 역의 주지훈은 새로운 심리전을 형성 합니다. 절제미 속 살아가는 그들의 심리전. 영화의 가장 포인트라고 할 수 있죠.

내용을 계속 살펴볼까요. 어려움끝 몇 년 만에 북한땅을 밟게 된 흑금성. 그는 어떤 방법으로 북한 수뇌부를 잠입하고 북핵의 실체를 알아낼까요.

◀NA▶
북한에 돈을 벌어다 주어야 하는 동시에 북핵의 실체를 알아내야 하는 흑금성. 그 어려운 임무에도 흑금성은 한 단계 한 단계 앞으로 나아갑니다. 그리고 북한에서 남북 최초 합동 광고를 찍자고 제안하죠.

광고를 찍기 위해 기업을 유치하고, 촬영 장소를 탐색한다는 목적으로 북한 내부를 자유롭게 다닐 수 있으며, 남과 북의 평화를 보여주기도 하는 많은 수가 섞인 제안. 하지만 역시나 리명운은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기다리고 있으라는 말을 남긴 채 북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며칠 뒤... 흑금성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흑금성을 보고싶어 한다는 내용이었죠. 그렇게 남한 민간인 최초로 북의 김정일 위원장과 독대를 하게 된 흑금성. 독대에서도 계속되는 테스트와 의심 속... 그리고 드디어 김정일 위원장으로부터 공동 광고 진행 성사라는 답변을 받아내게 되죠.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상황. 그런데 알지 못 할 분위기와 흐름 속 갑작스러운 위기가 찾아옵니다. 이상함을 감지한 흑금성은 상황을 알아보기 시작했고 1997년, 남의 대선을 앞두고 북한의 고위층과 남한의 정치인들이 접촉하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그리고, 남과 북의 수뇌부 사이에서 진행되는 은밀하고 치명적인 거래를 엿 듣게 되죠. 조국을 위해 지금가지 모든 것을 걸었던 흑금성 박석영. 흔들리는 신념의 흑금성. 그들 사이에서는 도대체 무슨일이 벌어지고 있었던 것일까요.

◀NA▶
대한민국 첩보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대북 공작원이었던,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 지구상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되는 나라에서 그의 충성과 신념은 “도대체 왜”라는 또 다른 의문을 남깁니다. 우리는 왜 싸움을 계속 하고 있는 것이었던 걸까요. 멀지만 가까운 그 곳.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 <공작>입니다.

헤어메이크업 - 승무원, 아나운서 전문 메이크업 ‘바비스토리’
의상협찬 - 직장인들의 비밀 옷장 베니토 쇼핑몰

제작진 소개 
책임프로듀서 : 한성현 / CG : 이정선 / 연출 : 홍지수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