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열대야 속 시원한 여행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 [강원 고성] - 시선뉴스
[SN여행] 열대야 속 시원한 여행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 [강원 고성]
[SN여행] 열대야 속 시원한 여행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 [강원 고성]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08.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원 고성)] 기록적인 폭염을 보이는 한반도. 하지만 서울을 비롯한 내륙지역에 비해 비교적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으니, 그곳은 바로 강원도입니다.

강원도는 아름다운 바다와 산을 동시에 즐길 수 있고 북한과도 멀지 않게 위치해 자연과 역사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에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즐거운 여행지로 꼽히고 있죠. 그리고 오늘 함께 찾아가 볼 곳은 강원도 고성에 위치한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화진포의 성은 일명 김일성 별장으로 불립니다. 북한 김일성이 이용해서 그렇게 붙여진 이름이죠. 1938년 독일인 H. 베버가 지었고, 1948년부터 1950년까지 김일성이 처 김정숙, 아들 김정일, 딸 김경희와 함께 여름 휴양지로 사용했으며, 공산당 간부들도 이용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1948년 당시 6살이던 김정일이 이곳의 입구에서 찍은 사진이 아직도 남아 있는데요. 지하 1층·지상 2층의 석조 건물로 1964년 육군에서 건물을 철거하여 재건축하였고, 1995년 개·보수하여 장병들의 휴양 시설로 사용한 화진포의 성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화진포의 성 역사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안에서 밖을 바라보면 아름다운 바다를 볼 수 있고, 화진포 호수 주변으로 산책을 해도 좋아 일석이조의 여행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그리고 약 1km 정도의 멀지 않은 주변에 이승만 별장·이기붕 별장도 함께 있어, 화진포의 성을 구경한 후 연장선으로 관광하기 좋은 코스입니다. 조용하고 시원하지만 운치까지 있어 힐링 하기 좋은 곳,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혀니)

아름다운 사진 '혀니'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