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포토] 고운 달이 비치는 연못
[SN포토] 고운 달이 비치는 연못
  • 보도본부 | 이연선 인턴
  • 승인 2014.07.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식교양 전문미디어-시선뉴스

[시선뉴스(경북 경주)]

달이 비치는 연못 이란 뜻을 가진 월지.
통일 신라 시대 궁궐터의 하나로 태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되면서 나라의 경사가 있을 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연회를 베푸는 장소였다.

신라 멸망 후에 폐허가 된 이곳에 기러기 오리만 쓸쓸하게 날아들자 조선시대에 안압지라는 이름으로 불렸으나, 1980년 발굴된 토기 파편으로 인해 월지라는 원래의 이름을 찾게 되었다.

천년이란 긴 시간을 지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신라왕국의 건대함과 위용을 보여준다.

야경이 아름다워 데이트 코스로도 멋진 동궁과 월지.
잔잔한 연못에 곱게 비치는 달을 생각만 해도 설레인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