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찬양행사, 또 다른 ‘갑질’ 터졌다?
박삼구 찬양행사, 또 다른 ‘갑질’ 터졌다?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7.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정기적으로 열리는 사내 행사에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찬양하는 모양새의 퍼포먼스를 직원들에게 강요한 사실이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매년 9월 ‘아시아나 바자회&프라자’라는 사내 행사를 연다. 임직원들이 기부한 소장품을 판매하고, 여기서 얻은 수익금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한 취지다. 그러나 직원들은 “행사에 반강제적으로 동원됐으며 ‘회장님 기 드리기’라는 명목으로 율동을 춰야 했다”고 밝혔다.

사진=JTBC뉴스캡처

아시아나 직원들이 제보를 위해 만든 오픈 채팅방에는 이 행사의 이면에 대해 성토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박삼구 회장이 행사장에 나타나면 차출된 여성 승무원이 행사 내내 따라붙어서 수행하고, 술잔이 빌 때마다 따르도록 요구했다는 것이다. 또 승무원들이 걸그룹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이벤트도 마련해야 했다고 전했다.

부서별로 준비한 장기자랑을 박삼구 회장 앞에서 선보이는 식순도 빠지지 않았다. 행사가 마무리될 즈음 박삼구 회장이 팀별로 모인 직원들에게 다가가면 다 같이 ‘회장님’을 연호하는 가운데 준비한 율동을 춘 사실이 드러났다. 여성 승무원들은 무릎을 살짝 굽히는 승무원 특유의 인사를 하며 손으로 하트를 그린 채 ‘회장님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아시아나 직원들은 일명 ‘박삼구 찬양행사’가 자발적으로 이루어진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바자회에 기부하는 물품 수량을 부서별로 할당하고, 소장품을 내지 않을 경우 대신 기부금을 내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또 팀별로 막내급 직원들이 상사의 지시를 받아서 의무적으로 장기자랑을 준비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 직원은 “(직원들이 도망갈까 봐) 부서 파트장이 (행사가 끝나고) 집에 갈 때 자기 차로 역까지 태워준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행사 참석을 강요한 게 아니라 전사적인 독려 차원이었으며 참여를 꺼리는 직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일 역시 없었다”고 해명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