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임신설’이 다이어트 자극제?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구혜선, ‘임신설’이 다이어트 자극제?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7.13 12:23
  • 댓글 0

[시선뉴스] 배우 구혜선이 또 한 번 다이어트 자극을 받았을까. 

구혜선은 지난 12일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평소 모습보다 다소 부어 있는 얼굴과 몸매는 또 한 번 구혜선의 ‘임신설’을 부추겼다.

구혜선은 즉각 임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그저 체중이 불었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결혼 당시에도 혼전임신설의 주인공이 돼야 했다. 그 때도 늘어난 체중 때문이었다.

이와 관련해 구혜선은 MBC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결혼 때 살이 많이 쪘다. 임신을 안 했는데 임신했다는 오해를 받아 살을 뺐다”면서 “지금 결혼 날보다 9kg을 감량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