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사고에 생긴 의문, 목격자·경찰 입장 다른 이유는?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김해공항 사고에 생긴 의문, 목격자·경찰 입장 다른 이유는?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7.13 10:28
  • 댓글 0

[시선뉴스] 김해공항 사고를 낸 BMW 차량의 동승자들이 사고 직후 현장을 떠났는지 여부를 두고 의문이 높아지고 있따다. 

지난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사고 차량에 동승한 A(37) 씨와 B(40) 씨가 사고 직후 사고 현장 인근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이 CC(폐쇄회로)TV에 포착됐다.

김해공항 사고 직후 동승자들은 운전자 정모(35) 씨가 사후 조치를 하는 과정에 참가하지는 않았지만 현장을 이탈하지는 않은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사진=JTBC뉴스캡처

경찰의 CCTV 분석 내용은 사고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의견과는 다소 다르다. 사고 당시 김해공항에 있던 한 네티즌은 “동승자들이 사고 후 BMW 앞문을 통해 내렸고 눈치를 보며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 측은 “동승자들의 사고 후 위치와 관련해 목격자 진술과 CCTV 화면을 종합해 내린 결론”이라고 못박았다.

경찰 조사 결과 김해공항 사고 차량에 탑승했던 정 씨는 에어부산 사무실 직원, B 씨는 에어부산 승무원, C 씨는 협력업체 직원으로 밝혀졌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