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창] 발굴로 세상의 빛을 본 유구한 역사가 깃든 문화재들 / 김태웅 기자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지식·정보 감성플러스 5번 박스
[지식의 창] 발굴로 세상의 빛을 본 유구한 역사가 깃든 문화재들 / 김태웅 기자

[시선뉴스 김태웅]

◀NA▶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 수천 년 전 찬란한 문명을 자랑하던 여러 선조국가들이 영위했던 공간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흔적은 아직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오랜 세월 땅속에 묻혔던 유물들, 오늘 지식의 창에서는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문화재들을 소개합니다.

출처_국가기록원, 한국관광공사, 시선뉴스DB

◀MC MENT▶
하마터면 영원히 땅속에 묻힐 뻔했던 유물들. 다시 세상에 빛을 보게 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닙니다. 우리나라는 1920~30년대부터 유물 발굴 작업이 활성화되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는데요. 어떤 유물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문화재가 되었을까요?

출처_국가기록원, 한국관광공사, 시선뉴스DB

◀NA▶
먼저 삼국시대를 대표하는 고대 국가 ‘백제’는 지금의 충청남도 공주가 수도였습니다. 이곳은 백제 25대 무령왕릉이 발굴된 곳으로 유명한데요. 지난 1971년 7월, 백제 제6호 고분의 배수시설 공사 중 우연히 발견됐습니다.이 무덤 앞의 지석에는 묻힌 왕과 왕비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는데요, 이로써 무령왕릉은 삼국시대 왕릉 중 유일하게 연대와 주인을 정확히 알 수 있는 중요한 문화재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 밖의 백제 유물로는 공주 공산성에서 발굴된 백제 동성왕 때 연못터인 ‘연지(蓮池)’가 있으며, 전북 익산에는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설화가 깃든 백제 최대 사찰 ‘미륵사지’가 발굴되었습니다.

출처_국가기록원, 한국관광공사, 시선뉴스DB

◀MC MENT▶
유물을 발견한다는 것은 단순히 과거의 모습을 알게 된다는 그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공주와 익산 일대에서 발굴된 백제의 유물역시, 그들의 삶과 지혜 그리고 문화 등을 연구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죠.

또 삼국시대의 대표국가인 신라의 유물은, 1971년 경주 관광개발종합계획에 따라 연이어 발굴된 바 있습니다.어떤 것들인지 자세히 살펴볼까요?  

◀NA▶
황남대총은 경주에 있는 고분 중 가장 큰 외형을 가졌으며, 쌍둥이무덤처럼 보여 쌍분(雙墳)이라고도 불립니다.이곳에서는 신라 금관, 금제 허리띠 등이 출토되었습니다. 황남대총과 마주 보고 있는 천마총에서는 신라 회화의 진수를 보여주는 천마도(天馬圖)가 발견되었는데요. 이 때문에 고분의 이름도 천마총이 되었습니다. 

또한 황룡사는 8년에 걸친 발굴 작업 끝에 모습을 드러낸 당시 동양 최대의 절로, 당대 최고층이라고 평가되는 9층 목탑이 발굴된 곳입니다. 

출처_국가기록원, 한국관광공사, 시선뉴스DB

이밖에 안압지는 준설작업을 위해 연못의 물을 빼는 과정에서 못 바닥에서 유물이 쏟아져 나오면서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는데요. 이때 발견된 약 1만 5천 점에 달하는 출토품으로는 기존 신라무덤의 부장품적인 성격이 강한 출토품과는 달리, 실생활에서 사용되었던 물품들이 출토돼 신라 시대의 일상을 엿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MC MENT▶
백제, 신라 외에도 한반도 남쪽에 위치했던 가야 역시 유물이 많이 발견되었습니다. 1991년 경남 김해 대성동 고분군에서는 파형동기, 청동 항아리 등 다수의 유물이 출토되었고, 다음 해에는 경남 함안군에서 발굴된 대형 가야 고분에서 고구려시대 벽화에만 등장하는 개마무사가 타던 말의 갑옷이 완전한 형태로 출토되었습니다.

이처럼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는 아직도 세상 밖으로 나오길 기다리는 유물들이 산적해 있을지도 모릅니다.유물을 통해 연구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고 역사에 도움이 되는 만큼, 올바른 유물발굴은 이어져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유구한 역사를 증명할 수 있는 유물들. 앞으로도 많이 발견되길 바랍니다.

제작진 소개
책임프로듀서 : 김정우 / 구성 : 박진아 / 자료조사 : 홍지수 / CG : 최지민 /  연출 : 한성현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