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경험으로 느낀 착각 "체감 지지도 50%면 실제는 10%" 이유는?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연예·스포츠
유시민, 경험으로 느낀 착각 "체감 지지도 50%면 실제는 10%" 이유는?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6.13 17:58
  • 댓글 0

[시선뉴스] 유시민 작가가 자신의 삶을 솔직하게 돌아봤다.

13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선거캠프'에는 작가 유시민, 변호사 전원책이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는 "닥치는 대로 특별한 계획 없이 살았다. 책 쓰고 돈 벌어야 할 땐 벌었다. 출마를 해야 하나 해서 국회의원이 되고 장관을 하라고 하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는 맨날 떨어지니 '그만해야 하나' 하고 사는 거다. 이젠 방송에 나오라 하니 배낭 메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 변호사는 "그렇게 태연한 말이 많은 사람들을 얼마나 좌절하게 하냐"고 말했다.

하지만 유시민 작가는 "난 운빨로 대충 사는 것"이라며 "계획을 세우고 불철주야하는 것이 아니라 '해야 한다고 하면 하지' 그런 생각으로 살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유시민은 자신의 선거 경험을 털어놓으며  "일반적으로 대면해서 인사하면 대놓고 뿌리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래서 후보들이 착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놓고 면박을 주는 일은 잘 없기 때문에 후보들의 체감 지지도가 50%면 실제로는 10%"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