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이효리·송혜교와 평행이론? '유기견부터 미투까지…'
수지, 이효리·송혜교와 평행이론? '유기견부터 미투까지…'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5.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 뉴스] 수지가 사회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18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양예원, 이소윤 성폭행 사건에 대한 추가로 글을 게재했다. 수지는 이 사건의 피해자를 공개지지했다. 

수지는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있는 고백이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게 너무 안타워 더 많은 사람이 알았으면 했다"고 말했다.

수지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이어 자신의 영향력에 대해 "섣불리 특정 청원에 끼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을 해주셨다.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결과도 나오지 않은 사건에 한쪽으로 치우쳐 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라고 조심스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수지가 톱스타로서 이렇게 사회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는 모습을 보고 떠오르는 이들이 있다. 바로 이효리와 송혜교다.

이효리는 소신발언을 통해 대중들에게 목소리를 내왔다. 사회적인 유기견을 위해 앞장서기도 하기도 하고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을 위한 모금 운동 등 다양한 방식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 앨범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추모하는 노래를 수록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상업광고도 일절 찍지 않고 있다. 최근 인기를 끈 JTBC '효리네 민박' PPL 역시 거절했다. 이효리 소속사 측은 " 이효리가 공익적 캠페인 외엔 출연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확고해 제안이 들어와도 회사 차원에서 먼저 정중히 거절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독불장군처럼 구는 건 아니다. 이효리는 제작진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제작비 차원에서 받아오는 PPL은 수긍하고 있다. 

송혜교도 자신의 위치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한다. 또 송혜교는 전범기업의 CF를 거절했고, 유럽 박물관에 사비로 한국어판 설명서를 배포하는 등 한국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