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표, 은퇴 당시 상황 어땠나
이왕표, 은퇴 당시 상황 어땠나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5.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프로레슬링 선수 이왕표가 담도암 투병 생활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선수 은퇴 당시 상황도 주목을 받았다.

이왕표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이왕표는 은퇴를 선언했었다.

이왕표는 방송을 통해 레슬링 인생과 은퇴 소감 등을 전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왕표는 "스승인 김일이 있었다면 은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소회를 밝히며 "2,3년 뒤에 후계자를 증명하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왕표는 "좋은 선수들은 있다. 스타디움에 서고 인지도를 높인 뒤, 만인이 인정할 수 있는 그런 선수가 나올 때 후계자를 지명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손석희 앵커는 이왕표와의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과거 인터뷰를 하고 나서 기념사진을 찍자고 했더니 (이왕표 선수가) 헤드락을 걸었다"고 유쾌했던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