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신용현 “방사선 방출 위험 제품, 강화된 정부 안전지침 시급해” - 시선뉴스
[#국회의원] 신용현 “방사선 방출 위험 제품, 강화된 정부 안전지침 시급해”
[#국회의원] 신용현 “방사선 방출 위험 제품, 강화된 정부 안전지침 시급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05.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는 시선뉴스 국회출입기자가 한 주간 이슈가 되었던 국회와 국회의원의 중요 이슈를 선택하여 독자에게 알리는 기사입니다. 

[시선뉴스 이호] 
<기자가 선정한 오늘의 국회의원>
신용현 의원 “생활방사선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 필요”

신용현 의원

17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오전 원내대책회의을 통해 “라돈 침대와 관련한 생활방사선안전 문제가 점입가경이다. 원자력 안전위원회(원안위)가 1차 조사에서 안전하다고 발표했던 제품들을 닷새 만에 기준치를 훨씬 상회하는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발표해 한 순간 말을 바꿨다”며 지적했다. 

신 의원은 “원안위 2차 조사에 따르면 음이온 파우더 사용 침대의 2cm이상 매트리스 높이에서 하루 10시간 이상 호흡한다고 가정했을 때, 일반인의 연간 기준치에 최대 9배가 넘는 9.35밀리시버트(mSv/년)의 방사선에 피폭된다고 한다”며, “이 침대 이용자의 피폭량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신 의원은 “이 모델들은 지금까지 약 6만 여개가 생산돼, 수거와 관리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또한, “원안위가 연간 7~8억 원 규모로 생활주변방사선 실태조사사업을 하지만, 이런 침대의 치명적 결함을 제때 밝혀내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국민생활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시점에, 전면조사 등을 통해 국민 혼란을 최소화하고 생활방사선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정부의 생활방사선 안전관리에 심각한 구멍이 났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정부는 음이온제품 등 방사선 방출 위험 제품들에 대해 철저한 실태조사와 피해자 건강조사를 실시하고, 보다 강화된 안전지침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호 국회출입기자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