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탁수, 홍준표-강길부...자유한국당을 흐리는건 누구? [시선만평]
일어탁수, 홍준표-강길부...자유한국당을 흐리는건 누구?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8.05.0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김지영, 김태웅 기자 / 일러스트 – 최지민 화백)

자유한국당 내부에 일명 일어탁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어탁수(一魚濁水)’란 한 마리의 고기가 물을 흐린다는 뜻으로 홍준표 대표는 강길부 의원에게 “일어탁수라 했다. 울주 당원들이 반대해도 당협위원장까지 임명했더니 공천을 미끼로 탈당 협박을 하다니, 철새는 정리할 수밖에 없다”며 “오늘 당장 나가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강 의원은 "이런 막말 때문에 많은 국민들께서 홍 대표 걱정을 한다"며 “대한민국 보수의 일어탁수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반박했습니다.

이틀째 서로에 대한 설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홍 대표의 결정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