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근택 예비후보, “4차산업 용인시 실정에 맞게 단계적 추진 필요해”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현근택 예비후보, “4차산업 용인시 실정에 맞게 단계적 추진 필요해”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장 예비후보가 용인시의 4차산업에 단계적인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4일 현 예비후보는 “4차산업은 실현 가능한 부문에서 시작되어야 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노동집약적 재래산업 구조인 용인시가 즉각적인 4차산업을 추진할 경우 부정적인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도농복합 형태를 지닌 노동집약적 구조의 용인시에서 드론이나 ICT, 바이오테크놀로지 산업 중심의 4차산업 개발을 추진한다고 하여도 강제로 업종을 전환시킬 수는 없기 때문이다. 

현 예비후보는 “용인시에는 노동집약적 구조의 재래산업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소상공인, 농업종사자 분들이 다수 존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4차산업만 바라보고 또 다른 산업발전 계획을 추진해야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지식집약적으로 발전하겠지만 변화에 의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추진해야하며, 4차산업 개발을 위한 새로운 사업 모색보다 관련 인프라를 구축한 뒤, 용인시 실정에 맞는 산업구조 개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현 예비후보는 이에 “중소기업을 살리고 그들이 4차산업에 대비하는 역량을 키우도록 돕기 위해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수준을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파격적으로 늘리고, 중소기업공공구매 관련법에 근거해 관내 우수기술보유 중소기업제품에 한해 수위계약 수준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구 단위로 도서관과 기록관, 박물관의 기능을 한 곳에 통합한 라키비움을 신설, 랜드마크로 외부 관람객들을 유치하고, 복합적 문화상품 판매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 중심의 산업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현 예비후보는 용인시 관내 대학과 협의 한 후 한류음악아카데미를 운영해 드라마에서 음악 분야로 확대된 세계적 한류 흐름을 용인시가 주도하겠다며 “한류는 지금 드라마에서 음악 분야로 확대되어 전 세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들을 한류 음악의 본토인 우리나라에서 직접 양성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받아드린다면 다양한 파급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