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 '스마트 호출' 목적지 비공개 철회 - 시선뉴스
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 '스마트 호출' 목적지 비공개 철회
카카오택시 유료 서비스 '스마트 호출' 목적지 비공개 철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8.04.16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택시가 택시호출 서비스를 유료화 하며 '목적지 비공개' 방침을 철회했다.

15일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 모빌리티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카카오택시 1000원 유료 호출인 '스마트호출'기능에 승객의 목적지를 택시기사에게 띄워주고 있다. 서비스 개시 후 사흘 동안 스마트호출(유로콜택시)이 성사되는 횟수가 예상과 달리 부진하자 '목적지 미공개' 기능을 철회한 것이다.

(사진-카카오T 홈페이지)

카카오 관계자는 "1000원 유료 호출 금액이 택시기사들에게 충분한 승객을 유인하는 요인으로 제공하지 못한 것 같다. 사흘만에 목적지 미공개 철회에도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요앻 택시기사 선호지역을 분석해 가장 유료 콜 성사 가능성이 높은 택시와 승객간의 수요를 맞춰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택시 '스마트호출'은 승객이 요금 외에 추가로 1000원을 내고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택시기사는 최대 600원, 카카오 모빌리티는 400원의 수수료를 챙긴다.

유료서비스 도입 당시 웃도늘 안 주는 승객은 택시 잡기가 힘들어지고 택시 요금이 전반적으로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지만, 카카오 모빌리티는 택시 기사의 승객 골라 태우기를 막는 효과를 기대하며 도입을 강행한 것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는 "이제 스마트 호출에 승차거부 방지 기능은 없어졌다. 다만 호출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만큼 서비스와 사용료는 기존과 똑같이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