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자들3' 미자, 시집 말고 연애 '폭탄 발언'…장광 반응은? - 시선뉴스
'내 딸의 남자들3' 미자, 시집 말고 연애 '폭탄 발언'…장광 반응은?
'내 딸의 남자들3' 미자, 시집 말고 연애 '폭탄 발언'…장광 반응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8.04.15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딸의 남자들3'에서 장광의 딸 미자가 변함없는 돌직구 매력을 선보였다.

15일 오후 첫방송된 케이블TV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에서는 지난 시즌 도훈과의 돌직구 로맨스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던 장광의 딸 미자의 근황이 방송됐다.

(사진-E채널 '내 딸의 남자들3')

이날 미자의 등장과 함께 멤버들은 반가움을 표했고 김희철은 "그 남자(도훈)와 어떻게 됐는지 궁금하다"며 시즌2와 시즌3 사이에 있었을 미자의 로맨스를 궁금해하기도 했다.

이어 공개된 미자의 근황에서 이사 전날 장광과 전성애에게 '내 딸의 남자들3'에 나가는 것에 대한 소감을 물었다.

전성애는 "거기는 할 사람이 그렇게 없냐. 뭘 또 부르냐. 너 시집 꼭 보내준다하더니 시집은 무슨"이라며 탐탁치 않은 모습을 보였고 이에 미자는 "시집은 뭐, 이제 시집갈 생각 없다"는 폭탄 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이제 연애만 하고 싶다"며 장광에게 "나 어떤 사람 만났으면 좋겠냐"고 물었고 이에 장광은 지난 시즌에서 미자와 돌직구 로맨스로 화제가 됐던 도훈을 언급하며 "내 지인들이 다 괜찮다고 하더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