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이야기 지원사업 통해 스토리텔러 115명 배출, 우수스토리 50여 편 발굴 - 시선뉴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이야기 지원사업 통해 스토리텔러 115명 배출, 우수스토리 50여 편 발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이야기 지원사업 통해 스토리텔러 115명 배출, 우수스토리 50여 편 발굴
  • 보도본부 | 김민규 기자
  • 승인 2018.04.1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박찬종)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 현재까지 5년 동안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지역특화 스토리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통해 스토리텔러 115명 배출, 우수스토리 50여 편 발굴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야기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주요 산업의 부가가치를 확대할 수 있는 21세기 필수 문화 신소재로서 다양한 분야와 융복합이 가능하다. 이 이야기산업을 통해 많은 일자리와 수익성 높은 콘텐츠가 창출될 수 있다.

공모전 수상작 ‘라이더 라희도' 이미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5년 동안 지역시민을 대상으로 한 문화기획 및 스토리텔링 교육사업을 통해 115명의 스토리텔러를 배출하고, 50여 편의 우수스토리를 발굴했다.

해당 사업을 통해 배출된 스토리텔러들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작가 데뷔 프로그램에 선정되거나 네이버 웹툰 연재가 확정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특히 작년 제5회를 맞이한 ‘과학소재 장르문학 단편소설 공모전’에는 과학 장르라는 한정된 분야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138편이 접수되어 5편이 수상하는 경쟁을 벌였으며, 해마다 접수 편수가 증가하고 있다.

공모전 수상작은 모두 단편집으로 엮어서 출판되며, 현재 4권의 책이 제작되었고 오는 4월 13일 5번째 단편집인 ‘궤도채광선 게딱지’가 출간될 예정이다. 대상작인 동명의 소설은 인공위성을 회수하는 우주선의 이야기를 다룬 우주과학 소설이다.

진흥원에서 출간한 단편집 중 작년에 발간된 '당신이 죽어야 하는 일곱 가지 이유'는 한국출판문화진흥원으로부터 세종도서(교양우수도서)로 선정되어 우수성을 입증하였으며, 동명의 단편소설이 KBS 라디오 드라마로 극화되었다. 아울러 13년 사업으로 출간된 첫 번째 단편집 '대전(對戰)!'에서는  ‘레어템의 보존법칙’이 영화화 판권이 판매 완료되어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우수스토리는 보드게임, VR영화 등으로 제작되어 지역의 일자리창출과 업체 수익 증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라이더 라희도’라는 액션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OSMU(원소스 멀티유스) 프로젝트를 통해 모바일 게임, VR웹툰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박찬종 원장은 “지속적인 이야기산업 육성을 통해 대전은 지역 특화분야인 ‘과학’을 소재로 한 전문 스토리텔러와 우수스토리 발굴에 특화된 지역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게임센터, 만화웹툰창작센터 등과 연계하여 지역만의 킬러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