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피플] 카리스마와 순수, 두 가지가 공존하는 배우 신하균
[시선★피플] 카리스마와 순수, 두 가지가 공존하는 배우 신하균
  • 보도본부 | 김병용 기자
  • 승인 2018.04.0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병용] 한 배우가 코믹, 액션, 스릴러, 멜로 등 모든 장르를 소화하기란 쉽지 않다.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기 위해서는 폭넓은 연기력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장르에 따라 매번 변신을 시도해야 하는 부담이 따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신하균은 연기 변신에 부담이 없는 듯하다. 아니, 오히려 그의 작품 선정 기준은 다양성이다. 최근 코믹 영화 <바람 바람 바람>으로 돌아와 대중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배우 신하균의 매력을 알아보자.

[사진_영화 '바람 바람 바람' 스틸컷]

신하균은 1993년 장진 감독 연출의 연극 <허탕>으로 데뷔를 한 이후 드라마 <좋은 사람>, <브레인>,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킬러들의 수다>, <지구를 지켜라>, <박쥐>, <런닝맨> 등 영화와 드라마, 연극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사진_영화 '지구를 지켜라' 스틸컷]

앞서 언급한 출연 영화 목록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신하균은 어느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드라마 <브레인>에서는 의사, 영화 <복수는 나의 것>에서는 청각장애인, <지구를 지켜라>에서는 외계인의 존재를 믿는 괴짜 병구, <박수칠 때 떠나라>는 유력한 살인 용의자, <더 게임>에서는 탐욕스러운 노인 그리고 <빅매치>와 <악녀>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 등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관객과 비평가의 인정을 받고 있다. 

[사진_영화 '악녀' 스틸컷]

또한, 신하균은 대중적인 영화에 국한되지 않는다. 그는 장준환 감독의 단편 영화 <털>과 정성일 감독의 독립 영화 <카페 느와르> 등 상업성과 동떨어진 영화에도 출연하며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확장하는 동시에 대중과 마니아 모두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사진_영화 '카페 느와르' 스틸컷]

한편, 신하균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곳은 의외로 그가 인터뷰할 때이다. 신하균은 ‘신하균 인터뷰 모음’을 만들어 낼 정도로 단답형 인터뷰로 네티즌의 화제를 모았다. 

그는 “다시 태어난다면?”이라는 질문에 “좋겠다”라고 대답한다든지 “나에게 41살이란?”이라는 질문에 “작년”이라고 답하는 등 지나치게 간결한 답변을 내놓는다. 이러한 답변은 리포터를 당황하게 만들어 시청자의 비난을 살 수도 있는 행동이지만, 그의 인터뷰를 보면 오히려 그에게 빠져들게 된다.  

[사진_영화 '더 게임' 스틸컷]

평소 말수가 적고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임을 밝힌 그는 인터뷰 내내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 신하균과는 다른 모습을 보인다. 그러한 그의 모습을 보면 그의 짧은 대답이 악의가 없는 순수한 답변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 오히려 호감을 갖게 되는 것이다. 

[사진_영화 '바람 바람 바람' 스틸컷]

매번 다양한 장르의 매체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임과 동시에 영화 속에서와는 다른 순수한 매력도 발산하며 대중에게 사랑받는 신하균. 항상 다양한 모습으로의 변신을 즐기는 그가 앞으로 어떤 작품과 연기로 대중에게 즐거움을 선사할지 벌써 기대가 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