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이제는 차로 갈 수 있는 천년사찰 석모도 보문사 [인천 강화도] - 시선뉴스
[SN여행] 이제는 차로 갈 수 있는 천년사찰 석모도 보문사 [인천 강화도]
[SN여행] 이제는 차로 갈 수 있는 천년사찰 석모도 보문사 [인천 강화도]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04.0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인천 강화도)] 석모도는 과거 외포리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가야 하는 강화도 섬 속의 섬이었다. 그러나 2017년 6월 28일 석모대교(삼산연륙교)가 개통하면서 이제는 배가 아닌 차로 쉽게 드나들 수 있는 섬이 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석모도에는 남해 보리암, 낙산사 홍련암과 함께 우리나라 3대 관음도량인 보문사가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보문은 관음보살의 몸과 장이라는 뜻으로 635년(선덕여왕 4)에 회정(懷正)이 창건하였다고 알려졌다. 또한 649년(진덕여왕 3)에는 어부들이 불상과 나한, 천진석상 22구를 바다에서 건져냈다고 하며 그때부터 이 석굴에 기도를 하면 기적이 이루어진다고 알려져 유명하게 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또한 보문사 경내에는 300여명의 승려들이 수도했을 당시 사용하였다는 맷돌이 인천민속자료 제1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건축물들이 자연풍경과 매우 조화로움을 이뤄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또한 높은 지대에 있어 석모도의 아름다운 풍경과 낙조를 보는 맛이 각별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손정희)

자동차로도 편하게 방문할 수 있는 석모도 보문사. 이번 주말에는 원하는 바를 기원할 겸 바람을 쐬러 보문사로 드라이브하는 것은 어떨까? 

아름다운 사진 ‘손정희’님께서 제공해주셨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